프랭크

Frank #2, mixed media, 90X72, 2017, 이윤

영화 속 프랭크는 가면을 쓰고 노래를 한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가면을 벗지 않고 살아간다. 그 이유가 무엇이든 그것은 프랭크의 가장 큰 특징이 되었고 곧 그의 정체성이 되었다. 고집스럽고 반쯤 미쳐 있거나 혹은 정신이 나간 것 같은 천재 아티스트 프랭크. 그는 자신이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것을 말하지 않기 위해 나머지 행동을 한다고 해도 좋겠다. 프랭크는 프랭크대로 있어야 프랭크일 수 있다. 그런 프랭크는 멀쩡한 세상의 논리 앞에서는 결코 프랭크를 유지할 수 없다.

무언가를 지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을 버리고 그 나머지를 위헤 시간을 보내는 삶을 생각해보자. 원하는 대로 살지 않고 전혀 어울리지 않는 모양으로 어딘가에 묵묵히 앉아 있는 이를 상상해보자. 숭고는 바로 그런 곳에 어울리는 단어일지 모른다.  

  

다시, 프랭크는 친구였던 윌슨까지 버리더니 스스로 권총을 겨누고 절망한다. 하지만 이내 비상구를 향해 조금씩 망치질을 하고, 그래도 못 견디는 날이면 끝도 없는 길을 달린다. 그러다 문득 건네받은 큐브에서 희미한 무지개를 발견하고 작은 공간으로 들어가 지친 몸을 누인다.  

이윤백

이윤은 유치원 졸업식에서 누나가 받은 88호돌이 크레파스가 갖고 싶어 오래 울었다. 중학교 땐 반 아이들이 등장하는 농구만화를 그려 인기를 끌었다. 고1, 누나의 화실에 우연히 들렀다 분위기에 매료되어 그림을 그리게 되었고 대학에선 서양화를 배웠다. 뉴욕의 창작스튜디오에서 작가님의 작업을 돕다 제주에 돌아와 개인작업을 시작했다. 책+방 서사라의 두 번째 입주작가로 첫 개인전 "이윤 [ ]" 을 열었다. 이후 두번 째 개인전 "RAINBOW ISLAND" 를 카카오 스페이스닷원 갤러리에서 진행했다. paintereeyoon@naver.com

Lee Yoon

The day Lee Yoon’s older sister got a “88 Hodori” crayon set, Yoon cried for the longest time because he didn’t. In the middle school, his basketball cartoons starring his classmates was a big hit, and fascinated by his sister’s studio, he started painting and majored in it as well. As the second residency artist at Book+Room in Seosara, Jeju, he held his solo show Lee Yoon [ ]. His second solo show RAINBOW ISLAND was up at Kakao Space.1 Gallery. Paintereeyoon@naver.com

공평한 것. 그리고 공평하지 않은 것.
좌혜선
시대를 관통하는 작품 치료사 Fine Art Conservation Group 김수연 복원사 인터뷰
황규진
수에나 작가노트_ 자화상-군중
수에나
Self Portrait-The Crowd 7.8”x3” Acrylic, conté, oil pastel on cigarette case 2017
Suena